연극 '마우스피스' 7월 한국 초연...김여진-김신록-장률-이휘종 출연

기사입력 2020.05.22 22:4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연극 마우스피스_출연배우_김여진김신록장률이휘종.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렁스'에 이은 '연극열전8' 두 번째 작품 '마우스피스(MOUTHPIECE)'가 7월 11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작품은 스코틀랜드 작가 키이란 헐리의 최신작으로 2018년 영국 트래버스 극장에서 첫 선을 보였다. 뛰어난 예술적 재능을 가졌지만 환경적 제약으로 이를 펼칠 수 없는 '데클란'과 부진에 빠진 중년 극작가 '리비'의 만남을 그린다. 

 

'입을 대는 부분'을 칭하는 용어이자 '대변자'라는 중의적 의미의 '마우스피스'는 누군가의 삶을 소재로 예술작품을 창작하는 것에 대한 윤리적 문제, 극장으로 대변되는 예술의 진정성 등에 대해 질문하며 '우리 시대의 정치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두 인물들 사이에 실제로 일어난 일과 그것을 소재로 쓰여진 작품이 관객에게 전달되는 '메타씨어터' 형식으로 진행된다. 관객은 중년 극작가 '리비'가 쓴, 혹은 쓰고 있는 작품을 보는 동시에 극 소재로 이용된 '데클란'의 삶과 선택을 마주하게 된다. 

 

이같은 방식을 통해 계층간 문화 격차와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효과적인 방식으로 전달하면서 어떤 이야기가 이야기돼야 하는지, 그 이야기를 다룰 권리가 누구에게 있는지 되묻는다. 

 

한때는 촉망받는 작가였지만 부진에 빠져 있는 중년 극작가 '리비' 역에 김여진과 김신록, 부모와 사회의 무관심 속에 방치된 채 예술적 재능을 펼치지 못하는 '데클란' 역에는 장률-이휘종이 더블 캐스팅됐다. 

 

'썬샤인의 전사들', '그 개', '로풍찬 유랑극장' 등을 통해 시대의 소수자들과 그들이 살아가는 환경을 조망하는데 탁월한 연출력을 보여준 부새롬이 연출을 맡았다. 

 

연극 '마우스피스'는 28일부터 인터파크에서 티켓 오픈을 시작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