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정보] 『슈팅걸스』, 故김수철 감독 X 삼례여중 축구부의 감동실화.

기사입력 2020.04.08 18: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삼례여중 축구부, 역사상 가장 짜릿했던 순간! 전국 꼴찌에서 우승팀이 되기까지.'


‘삼례여중’ 축구부와 ‘故김수철’ 감독의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우승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슈팅걸스>(감독 : 배효민)가 개봉을 앞두고 이목을 끌고 있다.
 

슈팅걸스_티저포스터.jpg

[사진='슈팅걸스', 티저 포스터 / 제공=새바엔터테인먼트]

 

 

 

영화 <슈팅걸스>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와 그들의 영원한 스승 ‘故김수철’ 감독이 함께 써 내려간 통쾌한 우승 감동실화를 그린 청춘 드라마이다.

 

전라북도 완주군에 위치한 ‘삼례여중’은 지난 2000년, 한국 여자축구 발전과 지역 체육발전을 위해 축구부를 창단했다. 영화 <슈팅걸스>는 창단 이래 약 20년 동안 우수한 성적을 거둔 삼례여중 축구부가 여자축구의 전설로 발돋움하게 된 첫 번째 순간을 담아낸다.
 

삼례여중 축구부가 2009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우승을 거머쥐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대회 출전 당시, 삼례여중 축구부원 대부분이 가정 형편이 어려워 축구화조차 없는 경우가 많았고, 인조 잔디가 깔리지 않은 맨땅에서 훈련해야만 했다. 게다가 선수가 부족했던 삼례여중은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해 전혀 뛸 수 없었는데도 교체 할 선수가  없을만큼 열악했다.

 

결국 축구를 시작한 지 3개월도 안 된 후보 선수가 그라운드에 나서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그러나, 이 대회에서 삼례여중은 단 13명의 선수로 8일 동안 리그전 3회와 토너먼트 3회의 경기를 치르며 당당히 결승에 올라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인천 가정여중을 2 대 1로 누르며 창단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故김수철 감독은 당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팀은 20명도 넘는 선수를 번갈아 가며 기용하는데, 우리 팀은 겨우 베스트 11 선발하기도 어려워 선수가 부상이라도 당하게 되면 대치할 선수가 없어 조마조마했다”라며 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故김수철 감독의 노력과 삼례여중 축구부의 축구에 대한 열정은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여중부 우승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는데 성공했다.

 

 

s01.jpg

[사진=실제 삼례여중 축구부 모습 / 출처=새전북신문]

 

 

이들이 만들어낸 영화 같은 이야기에 ‘배효민’ 감독은 한 매체를 통해 “13명에 불과한 선수로 우승 신화를 일궈낸 삼례여중 축구부의 투혼을 알리기 위해 제작을 결심했다”라며 메가폰을 잡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렇듯 영화 <슈팅걸스>는 삼례여중 축구부와 故 김수철 감독이 일궈낸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우승 실화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내며 오는 5월 다시 한번 우승의 진한 감동을 극장가에 몰고 올 예정이다.

 

이제는 여자축구의 전설이 된, 삼례여중 축구부 역사상 가장 짜릿했던 순간을 담은 영화 <슈팅걸스>는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