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코로나19 여파,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영화로운 일상을 위한 신작展』 진행.

기사입력 2020.03.26 21: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힘내라, 영화계! 코로나19 여파,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자구책 마련!'

             
코로나19 여파로 위기에 빠진 영화계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주요 극장 모두 ‘앞뒤 띄어 앉기’, ‘건강한 거리 두기’, ‘안심더하기’, ‘좌석 간 거리 두기’ 등 영화 관람시 다른 사람들과의 안전 거리 확보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방역에도 힘쓰고 있다.
 

poster.jpg

[사진='영화로운 일상을 위한 신작展', 포스터 / 제공=영화수입배급사협회]

 

단법인 영화수입배급사협회에서는 신작 개봉이 줄어든 극장가에 최소한의 다양성을 제공하고 관객들의 문화향유권을 지키고자 <영화로운 일상을 위한 신작展>을 진행 중이다.

 

영화수입배급사협회에는 그린나래미디어, 누리픽쳐스, 더블앤조이픽쳐스, 더쿱, 마노엔터테인먼트, 씨네룩스, 에스와이코마드, 엣나인필름, 영화사 레인보우팩토리, 영화사 진진, 조이앤시네마, 찬란, 코리아스크린, 콘텐츠게이트 등 14개사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영화로운 일상을 위한 신작展>은 협회 회원들이 보유하고 있는 신작 영화들을 공동으로 홍보, 배급하는 프로젝트로, 총 14편의 영화가 3월 19일부터 주차별로 개봉된다.

금주 개봉작은 <그 누구도 아닌>, <모리의 정원>, <퀸 오브 아이스> 3편이다.


<그 누구도 아닌>은 ‘한 명의 여자, 그리고 네 개의 인생’이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로, <미하엘 콜하스의 선택>을 연출했던 아르노 데 팔리에르 감독의 차기작이다. 아델 에넬, 아델 에그자르코풀로스 등의 여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높인다.

 

 

still_04.jpg

[사진='그 누구도 아닌', 스틸 컷 / 제공=그린나래미디어]

 

<모리의 정원>은 30년 동안 외출하지 않은, 작은 것들의 화가 모리가 집으로 찾아오는 뜻밖의 손님들을 마주하며 정원의 평화를 지키려고 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일본 영화만의 정적이고 소박한 감동을 느낄 수 있다. 대배우 키키 키린의 마지막 유작이라 더욱 화제를 모은다.

 

still_05.jpg

[사진='모리의 정원', 스틸 컷 / 제공=영화사 진진]

 

<퀸 오브 아이스>는 올림픽 피겨 3연패의 전설에서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스타가 된 소냐 헤니의 굴곡지고도 화려한 삶을 담은 영화이다. 올림픽 3연패를 유일무이하게 달성한 20세기 전설적인 피겨 여왕의 드라마틱한 이야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still_06.jpg

[사진='퀸 오브 아이스', 스틸 컷 / 제공=엣나인필름]


차주에는 <리멤버: 기억의 살인자>, <쉬 네버 다이> 등 스릴러 영화부터 <펠리칸 베이커리>, <프리저베이션 홀 재즈밴드> 같은 명품 다큐, 가족 드라마 <행복의 단추를 채우는 완벽한 방법> 총 5편의 영화가 바톤을 이어받는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