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가네 막내딸 출연

기사입력 2020.03.26 00:4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초희_굳피플 제공.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배우 이초희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초희는 25일 소속사 굳피플을 통해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개를 전했다. 

 

이초희는 우선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같은 좋은 작품을 하게 돼서 영광이다.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즐겁다" 고 밝혔다. 

 

이초희는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고 아직 촬영 초반인데도 진짜 가족 같은 느낌으로 촬영하고 있다. 지금도 즐거운 분위기인데 뒤로 갈수록 더욱 탄력이 붙어 더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고 말했다. 

 

또 "대본이 정말 재미있어서 신나게 연기하고 있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시청자들이 즐겁게 봐줬으면 좋겠다" 고 희망했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막내딸이자 여행사 인턴 사원 송다희 역을 맡아 따뜻한 이야기와 공감 가득한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초희는 "다희는 배려심이 많고 다른 사람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챙기는 선한 인물이다. 언니 오빠들에 비해 어떻게 보면 부족한 면이 있지만 모나게 표출하지 않는 착한 성격이다. 늘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자신이 원하는 바가 있으면 끝까지 고집을 꺾지 않는 확실한 면이 있는 인물" 이라고 소개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가족들은 지금 이 시대 현실 속 인물들이어서 공감이 되고 위로가 될 것" 이라는 점이 이초희의 설명이다. 이초희는 "우리 드라마가 마냥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무겁지 않게 재미있게 풀어가기 때문에 즐겁게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데뷔 후 어떤 인물이든 캐릭터에 맞게 잘 표현하며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초희. 이번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만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로 28일 밤 7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