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민낮 공개...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기사입력 2020.03.25 10:2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3-25-10;14;52.jpg
'박사' 조주빈(25)

 

[선데이뉴스신문]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한 이른바 '박사' 조주빈(25)의 민낯이 곧 공개됐다.

 
조주빈은 25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취재진에게 “저로 인해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게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조수빈은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