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프리스트', 3월 24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 서경대 공연예술센터 스콘 2관 공연

기사입력 2020.01.23 00: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12200012_0.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정해진 운명과 신에 맞서 싸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프리스트'가 3월 24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2관에서 공연된다. 

 

데뷔 13년차 배우 주민진이 직접 글을 쓰고 연출로 나서는 첫 작품이다. 주민진은 실제 '신천옹'이라는 필명으로 다수 작품을 집필하고 있으며, 4년 준비 기간을 거쳐 '프리스트'를 완성했다. 

 

주민진 연출을 필두로 정혜진 작곡.음악감독과 창작하는공간이 제작에 참여했다. 무대에서는 흔히 다루지 않았던 구마 의식을 전면에 내세우며 강렬한 미장센과 독특한 연출을 통해 색다른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일련의 사건으로 구마 사제 자격이 박탈된 마르코와 무속인의 운명을 거부한 채 과학적 힘에 의지하려는 요한, 초자연적인 힘에 의해 자신을 잃어버린 유정의 이야기가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며 숨 돌릴 틈 없이 전개된다. 

 

소중한 사람을 사고로 잃어버리고 피폐한 삶을 살아가는 파면된 신부 '마르코' 역에 에녹(정용훈).김대현.기세중, 주어진 운명을 거부하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요한' 역은 강찬.백기범이 맡는다. 존재를 알 수 없는 목소리에 이끌려 자신을 잃어버린 '서유정' 역에는 이지숙.김국희, 구마 의식의 중계자인 '바텐더'는 최호승.박건이 연기한다. 

 

주민진 연출은 "함께 작업하는 많은 분들과 앞으로 보러 와 줄 관객들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고 있다. 그 큰 무게감과 함께 적지 않은 시간을 노력하고 준비했다. '프리스트'는 때로는 편히 즐길 수 있는 뮤지컬이 될 수도 있고, 혹여 한 걸음 더 들어와 준다면 삶과 운명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고 전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