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정미경 최고위원 단식 투쟁 계속”

기사입력 2019.12.02 00: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4.jpg자유한국당 신보라.정미경 최고의원 단식 투쟁 장소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위로 방문 했다.

 

자1.jpg
이은재 의원이 신보라 최고의원의 팔을 마사지 해주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투쟁 8일 동안 하는 도중 의식을 잃은 후 병원에 실려간 이후 우리가 황교안이라고 하면서 단식 투쟁을 이어간 신보라·정미경 최고의원이 12월 1일(일)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 등의 단식 요청 만류에도 불구하고 계속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4일차 단식 투쟁하고 있다. 

 

자2.jpg
신보라 최고의원이 단식 투쟁 텐트 안으로 다시 들어가고 있다. 걷는 모습이 힘겨워 보인다

 

자3.jpg
정미경 최고 위원이 단식 투쟁 텐트 안으로 다시 들어 가고 있다. 얼굴이 창백하게 보인다.

 
황교안 대표는 12월 1일(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미경·신보라 최고의원과 많은 시민들 단식 투쟁 그만 중단하시기를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밝혔다. 또한 단식을 멈추게 됐다면서 죽기를 각오하고 시작한 단식이었기에 그 모자람과 아쉬움에 마음이 무겁다. 하지만 무엇을 할 것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은 단식을 시작했을 때보다 더욱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또한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 2대 악법(선거법, 공수처법)을 반드시 저지,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유재수, 황운하, 우리들병원)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을 다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