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의원, “지진‧노후화 대비 댐 안전성 강화 대책 필요”

수자원공사 관리 용수전용댐 64% 노후화, 댐 안전 빨간불
기사입력 2019.10.16 09:3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임이자.jpg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용수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무려 64%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은 총 37개로 ▲다목적댐(20개) ▲용수전용댐(14개) ▲홍수조절댐(3개) 등이 있다.
 

전체 37개 댐 가운데 43%인 16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물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 14개 중 64%인 9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돼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에 따르면, 14개 댐에 설치되어 있는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영천댐 ▲안계댐 2개소 ▲사연댐 ▲다연댐 ▲연초댐 ▲운문댐 2개소, 총 8개소의 취수탑에‘내진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상황 발생 시 댐의 물을 긴급하게 방류시키기 위한 ‘비상방류시설’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전체 14개댐 중 9개댐으로 ▲달방댐 ▲영천댐 ▲안계댐 ▲사연댐 ▲연초댐 ▲운문댐 ▲대곡댐 ▲대암댐 ▲구천댐으로 확인됐다.

 

임이자 의원은“지진횟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규모도 커지는 추세”라며“지진 등의 재해로 댐 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적 재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2021년 이후에나 사업착수가 가능할 것”이라며“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