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소식]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이사도라의 아이들』,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

기사입력 2019.08.19 23:1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뉴트로 전주’ 상영작 <파고>는 심사위원특별상 수상.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재)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로 투자, 제작한 <이사도라의 아이들>(감독 다미앙 매니블)이 제72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메인 경쟁 섹션인 ’국제경쟁(Concorso Internazionale)’부문 감독상(Leopard for Best Direction)을 수상했다.

 

38_still01.jpg

[사진='이사도라의 아이들', 다미앙 매니블 감독 수상 모습 / 제공=전주국제영화제]

 

<이사도라의 아이들>은 다미앙 매니블 감독이 연출한 한국·프랑스 합작 영화로, 제10회 전주프로젝트마켓 ‘JCP: NEXT EDITION’ 피칭 행사를 통해 선정되어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 로 제작되었다.

 

전설적인 무용수 이사도라 던컨이 두 아이들을 잃고 난 뒤 창작한 독무 ‘엄마’를 각자의 방식으로 재연하는 네 여성에 대한 영화이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는 “일상의 반복과 변이 사이에 미묘한 균형을 잡으며 예술이 어떻게 세상에 울려 퍼지는가를 보여주는 영화” 라고 평했고 다미앙 매니블 감독은 “이 영화를 네 명의 아름다운 배우와 이사도라 던컨에게 바친다”며 “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전주국제영화제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사도라의 아이들>의 수상을 계기로, 2014년 전주국제영화제가 국내외 독립, 예술영화의 진흥을 위해 출범시킨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국제적인 위상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음이 증명되었다.

 

뿐만 아니라 올해 20주년을 맞은 전주국제영화제를 기해 기획한 ‘뉴트로 전주’ 상영작인 <파고>(감독 박정범)는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 작품들이 올해 로카르노영화제의 주요 상을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38_still02.jpg

[사진='파고', 박정범 감독 수상 모습 / 제공=전주국제영화제]

 

박정범 감독의 세 번째 장편영화 <파고>는 여성 경관 연수가 기이한 일들이 빈발하는 섬에 파견되어 인간의 이기와 탐욕을 경험하게 되는 파국의 드라마이다.

 

박정범 감독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4로 제작된 <산다>로 제67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청년비평가상’을 수상한 이후 5년 만에 같은 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하는 성가를 높였다.

 

박정범 감독은 “영화를 만들다 보면 늘 쓰러질 것 같이 힘든 때가 오는데 그럴 때 마다 오늘을 기억하며 다시 일어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로카르노국제영화제는 70년이 넘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영화제로 대안, 독립영화에 대한 비타협적인 지지를 표명해 온 유럽의 대표 영화제이다.

 

1946년 출범한 이래 세계적인 거장들을 배출해냈으며 1989년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 제42회 영화제에서 국제경쟁 황금표범상을, 제68회 영화제에서는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가 국제경쟁 황금표범상을, 2018년 제71회 영화제에서는 <강변호텔>로 배우 기주봉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