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전동석, 10주년 단독 콘서트 연다

기사입력 2019.07.17 21:3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동석콘서트포스터.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배우 전동석이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17일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전동석이 10월 4~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을 개최한다" 고 밝혔다. 

 

데뷔 후 처음으로 열리는 단독 콘서트 소식에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들 뜨거운 관심과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2009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그랭구아르 역으로 데뷔한 전동석은 '로미오와 줄리엣', '몬테크리스토', '모차르트!', '엘리자벳', '팬텀', '프랑켄슈타인' 등 걸출한 작품에 주연으로 나와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받고 있는 실력파 배우다. 매력적인 중저음이 강점인 전동석은 성악을 전공해 폭발적인 가창력과 함께 조각 같은 외모로 팬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서 주인공인 지킬/하이드를 통해 선과 악이라는 양면성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여 큰 호평을 받은 전동석은 차기작으로 뮤지컬 '헤드윅'을 확정하며 놀라운 작품 행보로 공연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동석 연기 변신이 기대감을 높이는 '헤드윅' 경우 지난 6월 말 티켓오픈과 동시에 전석매진 기록을 세우며 팬들 뜨거운 기대를 보여준 바 있다. 

 

전동석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은 데뷔 순간부터 지금까지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소중한 시간과 추억을 선물해주고 싶다는 전동석 마음을 담아 준비됐다. 

 

이번 콘서트는 데뷔작인 '노트르담 드 파리'를 시작으로 전동석 대표작들과 그가 꼽은 뮤지컬 넘버들을 통해 '뮤지컬 배우 전동석' 데뷔 이후 10년간 이야기를 전달 형식으로 음악과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단독 콘서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마련돼 있다. 이번 단독 콘서트를 통해 전동석은 그동안 작품 속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매력들을 선보이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안기겠다는 각오다. 

 

전동석 데뷔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은 23일 오후 2시 인터파크를 통해 단독 티켓오픈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