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사건 관련 “매우 안타깝게 생각… 큰 상처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

문 의장, 쩐 반 뚜이 베트남-한국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 예방 받아
기사입력 2019.07.10 09: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쩐-반-뚜이-베-한-의원친선협회장-등-예방(1).jpg
문희상 의장은 7월 9일(화)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쩐 반 뚜이(Tran Van Tuy)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의 예방을 받았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함께 큰 상처를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7월 9일(화)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한-베트남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쩐 반 뚜이(Tran Van Tuy) 베-한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의 예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현재 한국에 거주중이거나 결혼을 해서 한국으로 온 이주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주 여성들의 인권이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회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우리 국민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법률적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의장님과 여론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과 쩐 반 뚜이 회장은 양국 기업 간 투자 촉진 및 한-베트남 의회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문 의장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의 베트남 역할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날 예방에 우리 측에서는 한-베 의원친선협회장 김학용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베-한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인 응웬 응옥 바오(Nguyen Ngoc Bao)·응웬 탕 공(Nguyen Thanh Cong) 의원, 도안 홍 퐁(Doan Hong Phong)·레 떤 더이(Le Tan Toi)·쩐 반 람(Tran Van Lam)·판 후잉 선(Phan Huynh Son)·응웬 티 홍 하(Nguyen Thi Hong Ha)·팜 티 투 장(Pham Thi Thu Trang) 의원, 응웬 부 뚜(Nguyen Vu Tu) 주한베트남대사 등이 함께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