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예정영화] 『악인전』, 조직보스와 강력반 형사가 연쇄살인마를 뒤쫓는 액션 느와르.

기사입력 2019.05.07 18: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7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제72회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화제를 모은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스릴러 느와르 『악인전』(감독 이원태)가 언론시사회를 갖고 공개되었다.

 20190507184456_3fcbe4197d13dfb462adf001350a32f1_2ygz.jpg

[사진='악인전',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마동석, 김무열 배우 - CGV용산아이파크몰 /  ⓒ선데이뉴스신문]


영화 『악인전』은 연쇄살인마(김성규)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한 조직보스(마동석)와 강력반 형사(김무열)가 그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손을 잡고 추격한다는 흥미로운 설정의 액션 느와르이다.

 

영화에서 악인으로 상징되는 조직 보스가 한 순간에 피해자가 되고, 선인으로 상장되는 형사는 가장 큰 악인을 잡기 위해 악인과 손잡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형사와 함께 사건을 해결하려고 조직을 총동원하는 보스, 조직의 도움을 받아 연쇄살인의 정보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수집하는 형사, 결코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은 서로의 능력을 최대치로 이용해 연쇠살인마를 바짝 쫓고 먼저 잡는 사람이 놈을 갖는다는 조건을 내건 채, 서로를 이용하지만 서로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두 사람, 둘은 과연 각자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까?

 

절대 악을 잡기 위해 함께 할 수 없는 두 사람이 손잡아야 하는 모순적 상황이 주는 긴장과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조직 보스 장동수 역을 맡은 마동석은 관객이 MCU(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라고 마블을 빗대 부를 정도로 자기 캐릭터가 하나의 장르가 된 배우이다. 그는 『범죄와의 전쟁』, 『부산행』, 『범죄도시』 등을 통해 그만의 세계관을 공고히 다져왔고 압도적인 외모와 카리스마로 자신 혹은 주변을 위협하는 대상들을 단숨에 제압하는 캐릭터들은 마동석의 전매특허이자 그만이 할 수 있는 독보적인 영역이다.

 

그렇게 범죄, 드라마, 액션에 이르기까지 장르 불문, 존재감을 드러낸 마동석 캐릭터의 세계관이 『악인전』을 통해 또 다시 새롭게 확장이 된다.    

 

이원태 감독은 마동석의 출연에 대해, "마동석은 이 영화의 시작이다.  『악인전』에서 그를 질리도록 나쁜 놈으로 그려보고 싶었고 정말 잘 해 냈다"며 칭찬과 함께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마동석의 존재감과 신선한 설정, 그외 강렬한 캐릭터의 등장, 짜릿한 액션 등을 선사하는 『악인전』은 관객과 만날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오는 5월 15일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sundaynews.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